Skip to content
Permalink
Branch: master
Find file Copy path
Find file Copy path
Fetching contributors…
Cannot retrieve contributors at this time
257 lines (137 sloc) 17.4 KB

Contents

  1. 피에르 보마르셰의 희곡
  2. 조아키노 로시니의 오페라

2.1. 개요

2.2. 일화

2.3. 유명 음반 및 영상물

[[edit](http://rigvedawiki.net/r1/wiki.php/%EC%84%B8%EB%B9%8C%EB%A6%AC%EC%95%8 4%EC%9D%98%20%EC%9D%B4%EB%B0%9C%EC%82%AC?action=edit&section=1)]

1. 피에르 보마르셰의 희곡 ¶

일명 피가로 3부작의 첫번째 작품(1775). 세비야의 이발사 라고도 한다.

[[edit](http://rigvedawiki.net/r1/wiki.php/%EC%84%B8%EB%B9%8C%EB%A6%AC%EC%95%8 4%EC%9D%98%20%EC%9D%B4%EB%B0%9C%EC%82%AC?action=edit&section=2)]

2. 조아키노 로시니의 오페라 ¶

[[edit](http://rigvedawiki.net/r1/wiki.php/%EC%84%B8%EB%B9%8C%EB%A6%AC%EC%95%8 4%EC%9D%98%20%EC%9D%B4%EB%B0%9C%EC%82%AC?action=edit&section=3)]

2.1. 개요 ¶

Il barbiere di Siviglia, ossia L'inutile precauzione.

로시니가 작곡한 2막짜리 오페라. 장르로는 희극 오페라, 즉 오페라부파로서, 오페라 부파를 대표하는 걸작이다. 초연은 로마에서 1816년 2월 20일에 이루어졌다.

[[edit](http://rigvedawiki.net/r1/wiki.php/%EC%84%B8%EB%B9%8C%EB%A6%AC%EC%95%8 4%EC%9D%98%20%EC%9D%B4%EB%B0%9C%EC%82%AC?action=edit&section=4)]

2.2. 일화 ¶

  • 로시니가 이 작품을 발표하기 이전에, 조반니 파이지엘로(Giovanni Paisiello/1740-1816)의 '이발사'가 어느 정도 명성을 얻고 있었다. 로시니는 정면대결을 피하기 위해, 제목을 '이발사' 대신 '쓸데없는 걱정'이라고 바꾸어서 공연했다. 그럼에도 파이지엘로 빠돌이 팬들이 극장에 난입하여 야유하거나 고양이와 쥐를 풀어서 공연을 엉망으로 만드는 바람에 초연은 실패로 돌아갔다.그러나 계속해서 상연된 공연은 큰 인기를 얻었고 오래가지 않아 로시니는 30대 나이에 부자가 될 정도로 큰 성공을 거두게 된다. 그리고 오늘날에는 파이지엘로는 이름마저 잊혀졌고, 로시니의 작품은 큰 인기를 누리고 있으니 역사의 아이러니. 더불어 파이지엘로와 로시니 둘 다 76년을 사는 게 똑같았다...

  • 로시니 오페라는 작품 본편보다 서곡이 더 유명한 것은 주지의 사실. 본작의 서곡도 로시니 오페라의 서곡들 중 인기로 순위권을 다툴 만큼 유명한데 사실은 진짜 서곡이 아니다. 서곡을 미처 작곡하지 못한[1] 로시니가 예전에 작곡했던 자기 작품 '영국 여왕 엘리자베타'[2]의 서곡을 슬쩍 가져다 쓴 것이다. 그런데 본작과 더 잘 어울린다는 느낌을 받게 되었으니 묘한 일.

[[edit](http://rigvedawiki.net/r1/wiki.php/%EC%84%B8%EB%B9%8C%EB%A6%AC%EC%95%8 4%EC%9D%98%20%EC%9D%B4%EB%B0%9C%EC%82%AC?action=edit&section=5)]

2.3. 유명 음반 및 영상물 ¶

세빌리아의 이발사의 디스코그라피는 셀 수 없이 많다. 영상물도 마찬가지....

![http://img2.ruliweb.daum.net/img/img_link7/814/813636_3.jpg](http://img2.rul iweb.daum.net/img/img_link7/814/813636_3.jpg)

[JPG external image]

클라우디오 아바도의 첫 번째 이발사 전곡반. 모든 전곡반들 중에서 레퍼런스로 꼽힌다. 현재 The Originals 시리즈로 구할 수 있음.

![http://img2.ruliweb.daum.net/img/img_link7/814/813636_2.jpg](http://img2.rul iweb.daum.net/img/img_link7/814/813636_2.jpg)

[JPG external image]

장피에르 포넬이 연출을 맡은 영상물. 화질이 약간 흐리다는 것이 단점[3]

당시 신예로 떠올랐던 클라우디오 아바도가 지휘하고, 헤르만프라이, 테레사 베르간자, 루이지 알바, 엔초 다라 등이 출연하는 최강음반. 영상물도 출연진과 곡 해석이 동일하지만, 레치타티보 등 음반과는 부분적으로 살짝 다른 점이 있다.[4] 루이지 알바는 평생 알마비바역으로 큰 명성을 얻었고, 프라이는 피가로의결혼 때보다 훨씬 더 원기왕성하고 천연덕스런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있다. 테레사 베르간자 역시 로지나라는 캐릭터와 딱 맞아떨어지는 찬사를 받고 있으며, 바르톨로를 소화한 다라는 아예 성악가가 아니라 코미디언처럼 보일 지경이다. 그 만큼 연기를 잘했다는 의미.아바도의 지휘도 뭔가 마당놀이라도 하는 기분, 한 바탕 맘껏 풀어놓고 신나게 놀아보자는 기분이 절절히 전해질 정도로 쾌활하고 밝은 느낌을 준다. 영상물에서 장피에르 포넬[5]의 연출은 그런 분위기를 더욱 북돋워주고 있다.

![http://img2.ruliweb.daum.net/img/img_link7/814/813636_4.jpg](http://img2.rul iweb.daum.net/img/img_link7/814/813636_4.jpg)

[JPG external image]

플라시도 도밍고가 바리톤역인 피가로의 목소리를 맡은 음반이자 아바도가 두 번째로 지휘한 전곡반

플라시도 도밍고가 자신의 커리어 초기때 바리톤으로 시작했던 기억을 되살려서 피가로역을 맡은 녹음. 기획단계에서는 알마비바 역에 루치아노 파바로티를 캐스팅하려고 했지만 실패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그 대신 훨씬 저렴한 프랭크 로파르도를 불러 오고 대신 히로인으로 캐서린배틀을 기용했는데, 배틀의 목소리 자체는 로지나역에 맞아 떨어지긴 하지만 앞서 소개한 베르간자에 비교하면 애교와 재치, 그리고 우아함이 부족하다는 평이 많고, 도밍고와 호흡이 잘 맞지 않았다는 평도 상당하다. 로파르도의 알마비바 백작도 앞서 소개한 루이지 알바에 비하면 함량미달이라는 평도 존재한다.[6] 도밍고의 피가로도 바리톤이 아닌 테너같다는 어색함을 지울 수 없다라는 평도 상당수. 아바도의 지휘는 앞서의 녹음과 큰 차이 없지만 나이탓인지 구반 보다 쾌할함이 부족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와는 별도로, 도밍고 자신이 알마비바까지 맡아 일인이역을 한 영상도 존재한다.

![http://image.libro.co.kr/music/f75/f750700002497326_3.jpg](http://image.libr o.co.kr/music/f75/f750700002497326_3.jpg)

[JPG external image]

마리아 칼라스가 로지나, 티토 곱비가 피가로를 맡은 전곡반.

알마비바에는 DG판과 같은 루이지 알바, 로지나는 EMI의 간판스타 마리아칼라스가 맡고 있다. 파워풀하고 카리스마가 넘치는 칼라스로서는 의외의 배역인데다가 평소와 다른 메조소프라노 포지션이지만, 젊은 처자 특유의 조신함을 잘 살려서 불러주고 있다.[7] 칼라스와 늘 같이 활동하던 티토곱비가 피가로를 맡은 것도 특이한데, 좀 묵직한 느낌은 감출 수 없지만 좋은 점수를 줄 수 있을 만한 퍼포먼스를 보여주었다는 호평.

하지만, 이 음반에 대한 비판적 시각도 없지 않다. 칼라스의 목소리가 로지나라는 캐릭터를 맡기엔 너무 무겁다는 평과 곱비의 피가로가 별로 쾌할하지도 않고, 골목에 사는 깡패(...)같다는 평도 존재. 즉, 두 콤비의 새로운 도전[8]에 대한 찬사와 역에 미스 캐스팅이라는 비판 두 가지의 상반된 평이 있는 음반이기도 하다. 허나, 아바도 구반과 더불어서 인지도가 높은 것엔 틀림없다.

![http://img2.ruliweb.daum.net/img/img_link7/814/813650_1.jpg](http://img2.rul iweb.daum.net/img/img_link7/814/813650_1.jpg)

[JPG external image]

빅토리아 데 로스 앙헬레스가 로지나를 맡은 음반. 현재는 구하기 쉽지 않다.

아바도 구반과 칼라스 음반에 비하면 인지도는 떨어지지만 비토리오 귀이가 지휘한 이 음반도 좋은 평을 받는다. 피가로역의 세스토 브루스칸티니가 프라이나 곱비에 비해 개성이 부족하고, 귀이의 지휘가 너무 얌전하다는 점을 제외하면 균형잡힌 연주해주었다는 찬사가 대부분....

특히, 빅토리아 데 로스 앙헬레스의 로지나는 베르간자와 더불어 우아하고, 재기발랄한 노래를 들려준다는 찬사를 받는다.[9] 또, 루이지 알바가 아바도 구반, 칼라스 음반과 마찬가지로 귀이 지휘반에도 참여했는데, 역시 알마비바 백작 전문 가수답게 좋은 노래를 들려주고 있다. 문제는 절판된지 오래된 음반이라 구하기 쉽지 않다는 점....

![http://ecx.images- amazon.com/images/I/51YfdQV1fUL.SL500_AA300.jpg](http://ecx.images- amazon.com/images/I/51YfdQV1fUL.SL500_AA300.jpg)

[[JPG external image]](http://ecx.images- amazon.com/images/I/51YfdQV1fUL.SL500_AA300.jpg)

비벌리 실스, 셰릴 밀른즈, 니콜라이 게다가 주연으로 나오는 전곡반

비벌리 실스가 히로인을 맡고 있고, 니콜라이게다가 알마비바, 그리고 무려 셰릴 밀른즈가 피가로를 맡고 있다. 제임스러바인이야 워낙 오페라 전문인 만큼 흠잡을 데 없이 좋은 지휘를 해 주고 있지만, 주역 가수들은 과연 부파가 어울릴까 싶은 의구심을 지울 수 없는 것도 사실. 결과적으로는 그 때문에 더욱 코미컬해졌다. 가수들이 의도적으로 오버액션을 취하고 있고, 그게 잘 맞아떨어진 것.

![http://ecx.images- amazon.com/images/I/51Yyf6Z289L.SL500_AA300.jpg](http://ecx.images- amazon.com/images/I/51Yyf6Z289L.SL500_AA300.jpg)

[[JPG external image]](http://ecx.images- amazon.com/images/I/51Yyf6Z289L.SL500_AA300.jpg)

네빌 매리너가 지휘한 전곡반. 필립스에서 나온 이발사 음반들 중에서 가장 좋은 평을 받고 있다.

아그네스 발차가 로지나를 맡았고, 프란시스코 아라이자가 알마비바를, 토마스알렌이 피가로를 맡았다. 네빌매리너 특유의 상큼한 지휘와, 케루비노나 옥타비안[10] 같은 남장 역만 하다가 '치마입는 역'[11]을 맡은 발차의 원기왕성함이 잘 표현된 수작. 조연들이 좀 약한 듯 싶기도 하지만 흠 잡을 정도는 아니다.

![http://img2.ruliweb.daum.net/img/img_link7/814/813694_1.jpg](http://img2.rul iweb.daum.net/img/img_link7/814/813694_1.jpg)

[JPG external image]

툴리오 세라핀이 지휘한 전곡반. 원래는 EMI에서 나왔었다.

'이탈리아 오페라'의 황제라고 불리는 툴리오 세라핀이 칼라스가 아닌 빅토리아 데 로스 앙헬레스와 함께 녹음한 음반이다.[12] 덧붙여서 데 로스 앙헬레스가 남긴 첫 번째 이발사 녹음이고, 음질은 모노.[13] 툴리오 세라핀은 칼라스와 녹음한 전곡반들[14]과 마찬가지로 이 음반에서도 좋은 연주를 들려주고 있는데, 아바도 구반 기준으로 들으면 약간 낡은 느낌이지만, 이탈리아 오페라 전문가답게 중용의 미덕을 갖춘 반주를 들려주고 있다. 이 음반에서 피가로역을 맡은 지노베키는 구시대적 발성을 들려준다는 것을 제외하면 괜찮은 편이고, 니콜라 몬티는 루이지 알바에 미치진 못해도 충분히 청명한 음색을 들려준다.[15]멜키오레 루이제의 바르톨로는 좀 약한 느낌이 들지만, 무난하며 바질리오의 니콜라로시-레미니도 좋은 노래를 들려준다. 무엇보다, 이 음반의 하이라이트는 로지나의 빅토리아 데 로스 앙헬레스로 위에서 언급한 비토리오 귀이 지휘반과 마찬가지로 우아하고, 발랄한 음색을 들려주고 있다. 물론, 음악적 해석에 있어선 귀이 지휘반쪽이 더 앞서지만.....

\----

  • [1] 일설에는 작곡은 했지만 악보를 분실했다고도 한다.
  • [2] 엘리자베스 1세의 이야기를 다룬 로시니의 또 다른 오페라
  • [3] 이거 말고도 DG에서 나온 오페라 영화 시리즈는 화질이 좀 나쁜 편이다. 개선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지만, 현실은 시궁창...
  • [4] 음반은 런던 심포니 관현악단, 영화판은 밀라노 라 스칼라 관현악단 이라는 차이점도 있다.
  • [5] 포넬은 피가로의 결혼 영화판의 연출도 맡았다.
  • [6] 참고로, 프랑코 로파르도는 안젤라 게오르규가 출연한 라 트라비아타 런던 코벤트 가든 실황물에서 가창이 가장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는 테너이다.
  • [7] 비극 오페라 주인공 전문으로 알려진 칼라스 이지만, 사실 칼라스는 롯시니 오페라의 희극 여주인공도 맡았었다. 이탈리아의 터키인의 피오릴라와 이발사의 로지나가 그것. 그 중 로지나는 칼라스가 1956년 밀라노 라 스칼라 극장에서 처음 맡았었는데, 호연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고도의 레나타 테발디 팬들빠들이 야유를 퍼붓고, 훼방을 놓아서 실패가 되었다고 한다.까다랍고, 거만한 라 스칼라 관객들 같으니라고
  • [8] 칼라스와 곱비는 대부분 베르디, 푸치니 같은 비극 오페라의 캐릭터들을 맡았었다.
  • [9] 참고로, 빅토리아 데 로스 앙헬레스는 그 전에 툴리오 세라핀이 지휘한 이발사 전곡반에서도 참여한 적이 있다.
  • [10] 리하르트 슈트라우스가 작곡한 장미의 기사에 나오는 등장인물로 바지역할 이다.
  • [11] 내한공연 당시 음악동아에서 쓴 표현이다. 하지만, 발차는 카르멘이나 돈 카를로스의 에볼리 공녀같은 역도 맡았다는 것을 기억하자.
  • [12] 툴리오 세라핀은 거의 대부분 칼라스와 녹음한 것이 많다. 1956년에 라 트라비아타 음반 사건으로 불화가 생긴것도 있었지만...
  • [13] 녹음년도는 1952년
  • [14] 세라핀이 남긴 음반 중에서 칼라스의 두 루치아 음반, 1955년에 녹음한 리골레토, 1960년에 칼라스, 코렐리, 루드비히를 기용한 노르마 음반이 좋은 평가를 받는다.
  • [15] 물론, 너무 청명해서 알마비바 백작 같은 역에는 안 어울린다는 지적도 있다.
You can’t perform that action at this time.